60km x 30


날씨가 좋아져 오랜만에 자전거를 꺼내들고 60km를 내달렸다. 달리는 내내 한강을 볼수있어 마음이 편안했지만 강변이라 그런지 평지밖에 없어 조금은 심심한 코스였다. 주말마다 같은 거리를 왕복할 계획이다. 작년에 고생했던 기억을 떠올려 마이다스 타이어도 끼워주고 소중한 나를 위해 안장도 바꿨다. 속도가 덜 나오는 기분이 들긴 했지만, 펑크때문에 멈출때마다 타이어 만져보던거 생각하면 걱정할 일도 아니지. 일년에 30번정도 돈다면 2000km… 여름이되면 69군과 EJE군이 다시한번 제주도를 돌자고 하겠지? 아예 광주까지 타고갈수도 있겠다. 올해가 지나갈때즈음엔 몸짱이 되겠구나 -_- 라이벌들 보고있나?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